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수칙 준수 강조

등록일 2020년05월06일 09시1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 담화문 발표 (사진출처: 청주시)

 

한범덕 청주시장이 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5일 담화문을 발표하고 시민들의 지속적인 방역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먼저 담화문을 통해 지난 3월 29일 마지막 확진자 발생이후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는 것은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시민 여러분 모두의 적극적인 협조의 결과라며 감사를 전했다.

 

5월 6일부터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함에 따라 시민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이 방역의 주체가 되어야 한다며 완벽한 생활 방역 체계로의 전환을 위한 다음과 같이 세 가지 준수사항을 발표했다.

 

첫째, 모든 시민들의 방역 수칙 준수

몸이 아프면 3∼4일 정도 집에 머물고, 사람과 사람 사이는 두 팔 간격 정도 벌리고,

30초 이상 손 씻기, 옷소매로 기침을 막는 등 기존의 개인 위행 수칙의 철저한 준수 필요

 

둘째, 다중이용 시설 이용 시 준수 사항

모여서 함께 음식을 먹는 일이나 합창 자제, 조문은 30분을 넘기지 말 것, 대형 마트 등은 가족 최소인원으로 쇼핑하고,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를 쓰고 기침예절 준수

 

셋째, 공동체 집단방역 핵심수칙 준수

공동체 내에 방역관리자를 지정하고 공동체 방역지침 준수

 

또한 청주시는 방역체계 전환과 함께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공적역할을 게을리 하지 않을 것을 강조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한 3천여 개 업소들에게 휴업보상금을 지급하고, 연 매출 2억원 이하인 35,000 여 소상공인들에게 고정비용을 지원하는 등 직접 피해를 입은 분들도 사각지대 없이 꼼꼼히 살펴 더 이상 아픔이 길어지지 않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한 시장은 “어린이날 우리의 딸, 아들들이 마스크를 벗고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는 날이 하루 빨리 올 수 있도록 시민여러분의 모든 순간, 모든 아픔에 청주시가 함께 하겠다”며 “관련부서에 생활 속 거리두기에 따른 방역 및 시설개방, 경제 회복을 위한 꼼꼼한 대책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충북포스트 보도팀 홍혜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스포츠 핫이슈

포토뉴스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